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naver band
  • 프린트
  • 주소복사

보도자료

[보도자료] 중기연-노동연 '중소기업 노동생산성 향상 토론회' 공동 개최 보도자료에 대한 세부내용
제목 [보도자료] 중기연-노동연 '중소기업 노동생산성 향상 토론회' 공동 개최
이름 중기연
작성일 2019년 08월 20일
첨부파일

중소기업연구원(원장 김동열)과 한국노동연구원(원장 배규식)20() 10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제1대회의실에서 중소기업 노동생산성 향상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중소기업연구원 노민선 연구위원이 -중소기업 간 노동생산성 향상을 위한 상생협력 활성화 방안, 한국노동연구원 노세리 부연구위원이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일터혁신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주제발표를 한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우리나라 10인 미만 영세 제조기업의 노동생산성이 대기업의 약 8분의 1(12.4%)에 불과하고, 일본에 비해 대-중소기업 간 노동생산성 격차가 크고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낮게 나타났다는 분석결과를 소개했다.

노민선 연구위원은 서비스업의 노동생산성이 제조업에 비해 매우 낮고,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등 고부가가치 서비스업의 노동생산성 증가율이 서비스업 전체 평균보다 낮다고 지적하면서, 중소기업의 노동생산성 향상을 위해 대-중소기업 간, 중소기업 노-사 간, 중소기업과 대학 간의 상생협력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민선 연구위원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에 대한 조세지원 확대, 중소기업 사업주-근로자 간 성과공유제 확산을 위한 범부처 노력 강화 등을 주요 정책과제로 제시했다.

다음으로, 노세리 한국노동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우리나라 중소 제조기업이 처한 현실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으로 일터혁신을 소개하였다.

노세리 부연구위원은 우리나라 중소기업은 산업과 고용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지만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자체적인 혁신 역량이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정부가 중심이 되어 중소기업의 자생력 강화방안을 마련해야 하며, 구체적으로는 현재의 일터혁신 정책의 방향성을 제고하여 작업조직 중심의 통합적 접근을 추구하고, 또한 일터혁신 정책과 사업을 보다 직접적으로 일자리 질의 개선을 지향하는 방향으로 전개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이후 조준모 성균관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지정토론에는 김동배 인천대 교수, 이의현 한국금속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이태희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본부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중소기업 노동생산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중소기업연구원 김동열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중소기업 노동생산성 향상은 종업원을 줄이는 것이 아니라 부가가치를 높이는 형태로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중소기업 노사가 경영환경 변화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노동생산성 향상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와 소중한 의견 남겨주세요.

서울특별시 동작구 신대방1가길 77 (신대방동, 중소기업연구원)
TEL : 02-707-9800FAX : 02-707-9892

Copyright 2014 KOSBI All rights reserved.